:: 로드 아일랜드 한인회 - Korean-American Association of Rhode Island ::
자유게시판

   
▲ 이형모 발행인

삼국시대 말기에 이르러서도 백제는 강한 나라였습니다. 북부여의 후손인 백제는 원래 전쟁에 유능했습니다. 백제 성왕의 아들인 의자왕은 었지만 총명했고 상좌평 부여성충이 왕을 보필하고 있었고, 성충은 고구려 연개소문에 필적하는 전략가였습니다.

 

부여성충의 동생 부여윤충은 중국 남쪽 양자강으로 진출해 광대한 백제 영토를 확보했습니다. 계백 장군은 당대의 용장이고, 무수한 장수들과 병사들은 실전에 강했습니다. 백제를 싸워서 이길 수 없는 신라로서는 특단의 계책이 필요했습니다.

 

김유신은 당대 최고의 모략가로서, '성충을 없애야만 백제가 망고 신라가 산다.'고 생각

하고 백제 의자왕의 손으로 성충을 기로 작정합니다.

 

오늘은 백제의 조정에서 부여 성충이 몰락하는 과정을 살펴봅시다. 충신, 용장이 많아도

임금이 못나면 나라가 너무 쉽게 몰락할 수 있다는 역사의 교훈을 보여줍니다.

 

2017년 11월 재외동포신문 이형모

 

 

 

부여성충의 죽음과 백제의 몰락 

 

김유신이 보낸 첩자 '금화'와 백제 좌평(佐平) 임자는 의자왕 주변에서 어떻게 활약했길래 막강한 백제가 그토록 단기간에 몰락했을까?  당시의 백제 왕궁으로 들어가 직접 살펴보자.

 

충신 형제를 죽여야 백제가 산다?

 

좌평 임자는 김유신이 보낸 무녀 ‘금화’를 의자왕에게 추천하면서, 미래의 길흉화복, 국가 운명의 장단을 미리 알고 있는 선녀라고 거짓말했다.

의자왕이 이 말에 현혹되어 금화에게 백제의 앞날의 길흉을 물으니, 금화가 눈을 감고 있다가 한참 만에 신령님의 말을 전한다며 말했다. “백제가 만일 충신 형제를 죽이지 않으면 눈앞에 망국의 화가 있을 것이며, 죽이면 천만세 영원히 나라가 복을 누릴 것입니다.”

 

왕이 말했다. “충신을 쓰면 나라가 흥하고 충신을 죽이면 나라가 망하는 것은 고금에 통하는 이치거늘, 이제 충신 형제를 죽여야 백제의 국운이 영원하다니, 도대체 이게 무슨 말이냐?”

금화가 대답했다. “그 이름은 충신이지만 그 실질은 충신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왕이 물었다. “충신 형제가 누구냐?” 금화가 대답하였다. “신첩은 다만 신령님의 밀명을 전할 뿐 그것이 무슨 말인지는 알지 못합니다.”

 

좌평 임자의 성충 참소

 

의자왕이 성충과 윤충 형제가 모두 그 이름에 ‘충’자가 들어 있으므로 의심하기 시작했다. 왕이 마침 임자와 한가하게 술을 마시다가 임자에게 물었다. “성충은 어떤 사람인가?”

 

임자가 대답하였다. “성충은 그 재주와 지략이 동기들 중에서 뛰어나 전쟁의 승패를 예측하면 백에 하나도 틀리는 일이 없고, 남의 뜻을 짐작하여 말하는 재주가 있으므로 이웃 나라에 사신으로 가면 임금의 지시를 욕되게 하는 일이 없으니, 이는 천하에 기재(奇才)입니다. 그러나 기재가 있는 만큼 그를 부리기가 어렵습니다.”

 

“신이 들으니, 성충이 고구려에 사신으로 갔을 때 연개소문과 친밀하여 개소문에게 ‘고구려에 공이 있고 백제에 성충이 있으니, 우리 두 사람이 합하면 천하에 이루기 어려운 일이 어디 있겠습니까.’ 라고 하면서 자신이 백제의 연개소문인 것으로 자처하였고, 연개소문은 성충에게 ‘나는 공이 아직도 대권을 잡지 못하고 있는 것을 한스럽게 여기고 있소.’ 라고 하여, 성충을 아주 우대했다고 합니다.”

 

“성충이 이처럼 불측한 마음을 가지고 이웃나라의 강력한 신하와 아주 친밀하고, 또 그 아우 윤충 같은 명장이 있으니, 신은 대왕의 만세 후에는 백제가 대왕 자손의 백제가 아니라 성충 자손의 백제가 되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윤충을 파직 소환하자, 월주는 당나라에 뺏겨

 

임자의 참소를 들은 의자왕이 상좌평(上佐平) 성충을 멀리하고, 중국 월주(越州) 지역사령관 윤충을 파직시켜 본국으로 소환했다. 이때에 윤충은 바야흐로 월주에 남아 있으면서 진을 설치하고 군사들을 훈련시켜, 당나라의 양자강 남쪽을 전부 삼키려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었다.

갑자기 참소를 당하여 파직 소환되자, 얼마 지나지 않아 월주가 당나라에 함락되고 백제의 대륙영토는 없어졌다. 이에 윤충은 걱정과 울분으로 인하여 죽었다.

 

대형 토목공사와 쇠를 말리는 ‘불가살’

 

나라를 지키는 힘은 인재와 재물과 무기를 만드는 ‘쇠’에 있다. 윤충이 죽고 성충 또한 왕에게 배척당하고 멀어지자, 금화는 더욱 기탄없이 의자왕에게 토목공사를 권하여 웅장한 법흥사와 태자궁을 세워 나라의 재물을 고갈시켰다.

 

더하여 “백제 산천에 지덕이 험악하니 쇠로 진압해야 좋습니다.”고 하여 각처 명산에 쇠기둥이나 쇠못을 박으며, 강과 바다에 쇠그릇을 던져 나라 안에 쇠를 말리니, 나라 사람들이 원망하고 미워하여 금화를 가리켜 ‘불가살’이라 불렀는데, ‘불가살’은 백제 신화에 나오는 쇠를 먹는 신의 이름이다.

 

왕이 성충을 잡아 궁중 감옥에 가두고, 좌평 흥수를 고마미지(지금의 장흥)로 귀양 보내고, 서부은솔 복신의 지위를 빼앗아 옥에 가두었다. 부여성충을 따르는 무리들을 모두 제거하니, 의자왕 주변은 어진 재상과 명장들은 없어지고 요망한 무녀와 임자 같은 아첨꾼 소인배와 금수저 왕자들만 남았다. 백제의 운명이 순식간에 풍전등화가 되었다.

 

‘신라는 탄현에서 막고, 당은 백강에서 막아라’

 

성충이 옥중에서 죽음을 앞두고 유언의 상소를 올려 말했다. “신이 천시와 인사를 살피건대, 머지않아 전쟁이 닥쳐옵니다. 만일 적병이 쳐들어오거든 육로로는 탄현을 막고, 수로로는 백강을 막아 전략요충지에서 싸워야 합니다.”하고는, 음식을 끊고 28일 만에 죽었다. 이때는 고구려의 태대대로 연개소문이 죽기 1년 전이었다.

 

훗날 백제가 망할 때, 신라병이 탄현(보은)을 넘고 당나라 군사들이 백강(서천 백마강)을 지난 뒤에 계백이 황산(지금의 연산부근)에서 싸우고, 의직이 부여 앞강에서 싸웠은즉, 의자왕과 간신배들은 ‘탄현과 백강에서 신라군과 당나라를 막아야 승리한다’는 성충의 ‘유언 상소’를 무시하고 국가적 패망을 자초했다.


단재 신채호의 ‘조선상고사’에서 발췌



http://www.dongponews.net/news/adminArticleWriteForm.html?mode=modify&idxno=35051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2017 재외동포재단 학위논문상 입상자 발표 RI한인회 2017.11.28 7
공지 2018년도 재외동포사회 지원사업 수요조사 실시 및 온라인 신청 안내 RI한인회 2017.11.15 6
공지 시온 교회의 기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RI한인회 2017.11.09 81
공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입장권 선착순 판매 시작 rikorean 2017.09.17 14
공지 동포 신문 rikorean 2016.09.07 265
공지 Aunt Maangchi for Korean Cooking (망치 아줌마) rikorean 2016.08.24 244
공지 광고/구인/구직 사이트를 이용하세요. rikorean 2016.06.10 227
147 아리랑 고개에서 쉬어 가세요:몽골은 왜 고려를 정복 하지 않았나? ChoongLee 2017.11.23 10
» 역사산책 : 부여성충의 자결과 백제의 몰락 RI한인회 2017.11.16 5
145 2018 오픈 스테이지: 사물놀이 -한국 우수 공연예술작품 공모 RI한인회 2017.11.03 14
144 2018년도 제1차 해외고급과학자초빙(Brain Pool)사업 공고 RI한인회 2017.11.01 14
143 역사산책 ; 한국문화와 역사로 들어가는 문 - 한글과 한국어 RI한인회 2017.10.24 8
142 단군기원과 개천절 rikorean 2017.10.13 5
141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2018년도 전기 외국인 및 재외국민 학위과정 신입생 모집 rikorean 2017.10.12 7
140 2017 대한민국 전자정부大賞 공고문 rikorean 2017.09.29 83
139 제16차 세계한상대회 rikorean 2017.09.29 14
138 대한사람 대한으로 -자원 병역이행 병사 군 생활 수기 2017 rikorean 2017.09.22 22
137 국민연금공단 사회보장협정 안내 rikorean 2017.09.21 18
136 역사산책 : 임자와 금화가 참소하여 성충을 축출하다 rikorean 2017.09.15 5
135 2017 K-Move 해외진출 성공스토리 (수기, UCC) 공모전 rikorean 2017.09.14 6
134 DREAM 서포터즈 신청 안내 rikorean 2017.08.31 14
133 역사산책 : 백제의 상좌평 부여성충 rikorean 2017.08.10 14
132 고 김수환 추기경님 다큐... JoonLee 2017.08.0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