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드 아일랜드 한인회 - Korean-American Association of Rhode Island ::
자유게시판

단군세기와 행촌 이암


<단군세기>는 고려 말의 대학자인 행촌 이암선생께서 서기 1363년에 편찬한 사서로써 BC2333년부터 BC239년까지 2,096년간 단군조선 마흔세 분의 단군과 대부여 네 분의 단군께서 나라를 다스렸던 치세를 기록한 편년체의 역사서이다.

1911년 계연수 선생이 삼성기, 단군세기, 북부여기, 태백일사라는 4권의 역사책을 묶어 ‘환단고기’로 편찬했다. 고조선에 관한 자세한 역사서가 흔치않은 마당에 ‘단군세기’의 출현은 민족역사를 밝히는 서광이 되었다. 강단사학은 단군세기를 정사가 아니라고 폄하하지만, 저자 이암 선생은 삼국사기의 저자 김부식을 능가하는 역사적 실재와 존재감을 지닌 인물이다.


단군세기 편찬경위


“행촌 선생께서 일찍이 천보산에 유람할 때 태소암에 묵었는데 한 거사가 있어 ‘저희 절의 서고에 기이한 옛 서적이 많습니다’하고 말하기에 이명, 범장과 함께 신서를 얻게 되었는데, 모두 환단시대로부터 전해져 내려 온 진결이었다. (중략) 선생은 시중 벼슬을 하시다가 강화도 홍행촌으로 퇴거하신 후 스스로 홍행촌의 늙은이라 부르시며 마침내 행촌삼서를 써서 가문에 간직하시었다.” (태백일사 고려국 본기 -일십당 이맥)

행촌삼서(三書)는 고대 역사에 관한 ‘단군세기’와 민족정신과 문화를 집약한 ‘태백진훈’과 농업정책에 관한 ‘농상집요’를 말한다. 대학자였던 행촌 이암은 천보산에서 얻은 고서적들을 바탕으로 단군세기를 저술했다. 그러나 김부식의 삼국사기 등의 사대주의 사관이 대세였고 원나라의 지배를 받았던 시대상황에서 단군세기를 섣불리 세상에 내어 놓았다가는 오히려 이 서적과 내용이 사멸될 수도 있다는 염려에서 가문에 비밀히 간직하도록 당부하셨다.


당시의 역사적 배경


행촌선생이 살았던 고려 후기의 역사는 23대 고종 때인 1231년 최초의 몽골 침입을 시작으로 28년 동안 7차례에 걸친 몽골 침입을 맞아 전쟁을 치러야 했다. 1259년 화의 조약을 맺음으로써 비로소 안정국면이 되기는 했지만 이후 25대 충렬왕부터 30대 충정왕까지 원나라(몽골)의 사위국으로써 원나라 공주를 왕비로 맞아들였다. 왕의 시호에 반드시 충성을 다짐하는 ‘충’자를 붙여야 했고, 왕의 이름마저도 몽골 이름을 가졌으며 머리를 땋는 변발이나 호복의 복장이나 결혼 풍습에 이르기까지 근 100년간이나 원나라 제도를 따라야 했던 불행한 시대였다.

1206년 테무진(칭키스칸)에 의해 통일된 몽골은 당시 중국을 제패한 여진족의 금나라를 1234년에 정복한 후 1238년의 러시아 정복에 이어 1241년 독일과 폴란드의 연합군을 격파했다. 1264년 칭기스칸의 손자인 쿠빌라이가 5대 황제로 등극하면서 나라이름을 원으로 바꾸고, 1279년에는 중국 남부의 남송마저 정복함으로써 지상최대의 정복국가를 구가하고 있었다.

이후 원나라 말기인 1351년 한족 농민군인 홍건적이 중국의 하북성에서 원에 대항하여 일어났는데, 같은 해에 고려 제31대 왕위에 오른 공민왕도 원나라를 배격하는 반원정책을 펴기 시작했다. 공민왕 5년인 1356년 6월에 마침내 원의 년호를 폐지하고 모든 부문에 고려의 법도를 회복함으로써 거의 100년에 가까운 원의 간섭을 물리치고 자주국의 새 시대를 열게 된다.


행촌 이암의 시대적 역할


그러나 고려의 시련은 끝이 아니었다. 3년 뒤인 1359년에 홍건적의 침입으로 다시 전쟁이 일어나자 행촌선생은 63세의 노령에도 불구하고 고려군 총사령관인 서북면도원수로 전장에 나갔고, 1361년의 2차 침입 때는 네 아들을 데리고 전장에 나가 상장군으로 용전했던 3남 이음을 잃게 된다.

고려가 원나라의 위세에 휘둘릴 당시 오잠, 유청신이라는 사대주의 간신배들이 ‘고려’의 국호를 폐하고 원으로 합치자고 주장할 때, 강력한 상소문으로 제압하여 국호를 지켜냈다. “우리나라가 작다고 하지만 어찌 국호를 폐하려 하는가? 세력이 약하다 한들 위호를 어찌 깎고 낮추려 하는가? 이러한 행동거지는 모두 간사한 소인배의 ‘죄 짓고 도망하는 행동’이요 국민이 아닌 자의 공언(헛소리)일 뿐, 마땅히 도당(당상관 모임)에 청하여 그 죄를 엄히 다스릴진저.” (태백일사 고려국 본기- 일십당 이맥)

이렇듯 행촌 이암선생의 전 생애는 100년에 가까운 원나라의 간섭시대 속에서 오직 이를 극복하여 자주 독립국 고려를 세우려는 애국의 일념으로 점철되었다.


오십년 관직


행촌선생은 고려 25대 충렬왕 때 왕명을 출납하는 판밀직사사 겸 보태자감국(세자를 보필)을 역임한 이존비의 손자로써 약관 17세의 나이로 고려 26대 충선왕 5년(1313년) 문과에 급제하여 관직에 나갔다. 이후 27대 충숙왕 - 28대 충혜왕 - 29대 충목왕 - 30대 충정왕 - 31대 공민왕까지 6대 왕을 모시는 동안 수문하시중(현재의 국무총리)을 두 번이나 역임하는 등 공민왕 11년인 1362년까지 만 50년 동안 관직에 봉직했다.

이듬해인 1363년 2월에 강화도로 은퇴하여 10월에 단군세기를 지으시고, 그 다음해인 1364년 5월 5일 향년 68세로 세상을 떠나시게 된다.

< 저작권자 © 재외동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출처 : http://www.dongpo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36431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국민참여 기념사업 인증 신청 안내 RI한인회 2019.05.21 40
공지 로드아일랜드 중앙한인교회 감사의 말씀 RI한인회 2019.05.06 74
공지 한글 그 놀라운 글자 RI한인회 2019.04.28 68
공지 ‘한국 : 끝나지 않은 전쟁’… PBS Station, 4월 29일 다큐 방송 RI한인회 2019.04.28 58
공지 제21회 재외동포문학상 작품 공모 RI한인회 2019.04.13 58
공지 2019년 제22차 세계한인차세대대회 모집 공고 RI한인회 2019.04.06 55
공지 2019년 자원병역 이행자 체험수기 공모 RI한인회 2019.03.17 92
공지 독도학교 재외동포 가족캠프 'Do you know Korea and Dokdo?' 참가자 모집 RI한인회 2019.02.18 71
공지 동포 신문 rikorean 2016.09.07 364
공지 광고/구인/구직 사이트를 이용하세요. rikorean 2016.06.10 332
공지 "아리랑" 을 악보로 존재하게 한 외국인 "호머 알버트" rikorean 2016.05.10 429
130 재미과학자협회 보스톤지부(KSEA NE) 수학경시대회 RI한인회 2018.03.28 40
» 역사산책 : 단군세기와 행촌 이암 RI한인회 2018.03.26 12
128 역사산책 : 오제와 오령은 오방이 있다 RI한인회 2018.03.18 13
127 [아하! 이 음식] 화합 상징하는 韓 대표 음식, 제사음식 섞어 먹던 데서 유래 RI한인회 2018.03.06 27
126 제21기 재외동포재단 초청장학생(okfellowship) 모집공고 RI한인회 2018.03.06 13
125 "춘호가랑"의 가야금 콘서트 브라운대학 file RI한인회 2018.03.01 30
124 제7기 OKFriends 봉사단 모집안내 RI한인회 2018.02.27 22
123 2018년 재외동포재단 국내 동포 관련 단체(국내민간단체 및 재외동포언론네트워크단체) 활동 지원사업 수요조사 안내 RI한인회 2018.02.21 11
122 설날에 떡국을 먹는 풍속 rikorean 2018.02.19 23
121 2018년도 국가기록원 해외기록 조사위원 공모문 rikorean 2018.02.10 21
120 고려인의 아리랑 로드 귀향길 NO.2 모국편 ChoongLee 2018.01.24 31
119 글로벌 한상 드림 ‘꿈을 잇다’ 신청 안내 rikorean 2018.01.19 20
118 '뉴스룸' 정재승, 가상화폐 가능성에 낙관 전망 "잡초 뽑고 거름 줘야" JoonLee 2018.01.18 34
117 독립기념관 독도학교 재외동포 가족캠프 rikorean 2018.01.16 33
116 제7기 대한민국 바로알림단 모집 rikorean 2018.01.11 28
115 NRI Career Academy file rikorean 2018.01.05 347
114 역사산책 : 백제 의병의 다물 전쟁 RI한인회 2017.12.25 23
113 2017 재외동포재단 학위논문상 입상자 발표 RI한인회 2017.11.28 21
112 아리랑 고개에서 쉬어 가세요:몽골은 왜 고려를 정복 하지 않았나? ChoongLee 2017.11.23 40
111 역사산책 : 부여성충의 자결과 백제의 몰락 RI한인회 2017.11.16 18